신체의 노화현상에 따라 남성이 전반적인 신체적·정신적 측면의 쇠퇴현상을 겪게되는 과정이라 할 수 있지요.
즉, 여성의 폐경기에 견줄 수 있는 것이 바로 ‘남성갱년기’로, 주로 40대 중후반 이후로 점진적으로 나타납니다. 이 때의 신체적·정신적 변화는 주로 ‘정상 기능의 쇠퇴’라는 공통점을 갖고 있어서 남성갱년기를 겪는 당사자는 젊고 왕성했던 시절에 비해 일상생활의 다양한 측면에서 ‘활기를 잃었다, 에너지가 떨어진다, 예전만 못하다, 늙은 것 같다.’는 생각을 자주 하게 되지요.

  남성갱년기는 신체 전반의 증상과 심리적 증상이 주로 나타납니다. 신체적 증상 중에서도 주로 성기능이 많이 위축되는데, 성욕이 감퇴하고, 발기력도 떨어지고, 사정시 쾌감이나 정액량의 감소가 대표적인 현상이지요. 그 외에도 신체적인 에너지가 감소하여 쉽게 피로감을 느끼고 근육량과 근력이 떨어지는 증상을 경험할 수 있으며 골다공증이나 남성의 2차 성징이 감퇴하는 경우도 보이지요.

심리적 증상으로는 평소보다 의욕이 떨어지고, 심적 에너지가 감퇴하며 건망증이나 공허감, 허무감, 짜증, 우울증 등을 표현하기도 합니다.
앞서 언급한 다양한 증상중에서 특히 성기능의 위축과 우울감 및 에너지의 감퇴가 남성갱년기의 가장 뚜렷한 증상이라 할 수 있지요.

  남성갱년기의 가장 핵심적인 이유는 바로 남성호르몬을 주축으로한 내분비계의 기능 쇠퇴 때문이지요. 남성호르몬은 제2차 성징이 나타나는 사춘기에 급격히 상승하여 20대 초반에 최고치를 보입니다.
이후 매년 1%씩 감소하는데, 보통 40대 중반부터 50대가 되면 호르몬의 부족에 따른 현상이 표출될 수준으로 감소하게 됩니다. 이런 시기를 맞으면 남성호르몬의 부족으로 인해 신체 각 부분과 그 기능이 약화되는 현상으로 표출되는 것이 바로 남성갱년기 입니다.

  남성 갱년기는 그 원인이 남성호르몬을 주축으로한 내분비계의 쇠퇴에 있으므로 남성호르몬의 보충치료가 주된 치료입니다. 그러나 일부 신체기능이 쇠퇴했다고 해서 무조건 남성호르몬을 사용하는 것은 무척 위험합니다. 무분별한 남성호르몬의 치료는 각종 부작용의 위험이 따르므로 적정량 올바른 수준의 남성호르몬 치료를 전문의의 판단하에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남성호르몬 보충요법은 먹는 약이나 바르는 제제, 붙이는 패취형 제제, 주사요법 등이 있으며 각종 방법에 따라 비용과 효율, 부작용 등이 다양하므로 전문의와 상의하여 치료해야 합니다.

남성호르몬 치료에 따라 성욕이나 발기력의 향상, 사정시 쾌감의 회복, 정액량의 회복, 근육과 근력의 회복, 피로감과 우울감의 호전, 복부비만의 감소, 골다공증의 완화 등 갱년기 증상의 전반적인 개선을 기대할 수 있습니다.
아울러 발기력 저하 등 성기능 문제가 심할 시에는 호르몬 치료외에도 성기능을 개선하는 치료를 직접 하기도 합니다. 또한, 남성 갱년기에는 전립선 증상이 동반되는 경우도 잦아 이에 대해 전립선 치료가 필요한 경우도 있습니다.
심리적인 우울감에 대해서는 우울증 치료로 약물치료와 심리치료를 받는 경우도 생길 수 있고, 배우자와 갈등이 심해졌다면 이를 다뤄야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흔히 남성갱년기는 여성의 갱년기, 즉 폐경기에 견줄 수 있습니다. 여성의 폐경기가 난소의 기능쇠퇴에 따라 여성호르몬의 감퇴가 주요소라면, 남성 갱년기는 남성 호르몬을 생산하는 고환을 주축으로한 기능쇠퇴에 따른 것으로 남성·여성 갱년기 모두 성호르몬의 감퇴에 따라 정신적·육체적 변화를 겪는다는 점에서 공통점이 있습니다.

여성은 월경이 사라지고 생식능력을 완전히 잃게되는 폐경기로 갱년기가 뚜렷이 드러나는데 반해, 남성의 갱년기는 서서히 진행되어서 당사자가 이를 뚜렷이 인지하지 못하고 생식능력이 떨어지기는 완전히 잃게되지는 않습니다. 특히 어떤 이유로 성생활을 하지 않고 있는 경우에는 자신의 성기능쇠퇴를 잘 인식하지 못하여 전반적인 기능손실을 뒤늦게 깨닫게 되는 경우도 많습니다.

  우선은 기본적인 건강관리가 최우선입니다. 덧붙여 과로, 스트레스, 불면, 운동부족, 비만, 흡연 등의 생활습관은 남성호르몬의 생산을 저해하거나 위축시킬 수 있으므로 피해야합니다.

식이습관에 있어 굴, 콩, 깨, 등푸른 생선, 마늘, 양파, 전복, 장어, 새우 등 남성호르몬의 재료가 되는 음식을 골고루 섭취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며, 적절한 운동을 통해 신진대사를 원활히 유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외에도 배우자와 안정된 인간관계와 적절한 수준의 성생활을 유지하는 것도 바로 젊음과 심리적 안정을 이루어 갱년기의 변화를 원활하게 극복하는데 도움 됩니다. 만약 갱년기의 증상이 제법 나타날 때는 전문의와 상의하여 정확한 진단과 필요에 따라 적절한 수준의 치료를 받는 것이 옳습니다. 이때는 단순히 호르몬 치료만이 아니라 호르몬 문제를 포함한 전반적인 신체기능과 정신적인 측면을 두루 다룰 수 있는 전문의의 진단과 치료를 받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